대학병원 소식

거대 식도점막하종양도 내시경으로 치료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깊이 숨어있는 식도점막하 종양도 내시경으로 치료

-순천향대학교서울병원 조주영 교수팀-


순천향대학교 서울병원 소화기병센터 조주영 교수팀(조준형, 김미영, 김지혜)은 2005년부터 현재까지 40명 이상의 식도 점막하 종양 환자를 내시경 절제술로 치료해 호응을 얻고 있다.


식도 점막하 종양은 점막 밑의 조직인 근육층이나 기질 등에서 종양이 생기는 것으로, 점막이 깨끗하게 볼록 올라온 모양을 보이는 것이 특징이다.


내시경검사가 보편화되면서 우연히 발견되는 경우가 증가하고 있다. 90%이상이 양성이고, 3cm이하의 작은 크기는 특별한 문제를 일으키지 않는다. 


하지만 악성 종양의 가능성이 있는 위장관 기질종양은 전체 점막하 종양 환자 중에서 5% 미만의 비율이지만 반드시 치료를 받아야 한다. 5cm 이상의 큰 종양도 연하곤란, 식도 폐쇄, 통증과 같은 증상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에 치료의 대상이다.


지금까지 식도 점막하 종양의 치료는 식도전체를 절제하는 외과적인 절제술만이 유일한 치료법이었다. 수술 자체도 부담이지만 수술 후 합병증 발생의 문제도 있었다. 


하지만 최근 초음파 내시경검사와 내시경 기술 및 기기의 발달로 내시경 절제술과 같은 최소침습법이 점막하 종양의 치료에 새로운 대안이 되고 있다. 


식도 점막하 종양의 내시경 절제술은 먼저 초음파 내시경을 통해 점막 속에 숨겨진 종양의 위치와 크기를 확인하고, 내시경을 이용해 종양을 절제하는 방법이다. 최근에는 점막 아래 깊숙이 자리 잡은 근육층의 종양까지 천공과 같은 합병증 없이 성공적으로 내시경 절제를 시행한다. 


조주영 교수는 “최근에는 내시경으로 절제하기 힘든 48세 남자환자의 식도근육층에 생긴 2.5cm크기의 종양을 내시경 절제술로 성공적으로 치료했다"며 "수술보다 부담이 적고 만족도가 높기 때문에 치료 대상 환자가 점차 늘어날 것"이라고 강조했다. 


순천향대학교 서울병원 소화기병센터에서는 2005년부터 현재까지 41명의 식도 점막하 종양을 내시경 절제술로 성공적으로 제거했다. 

익명투표

총 투표0

기간 2013-09-12 ~

투표하기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71
no.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공지

2021년 순천향대학교의과대학 동창회에서 ‘순의대상’ 주인공을 찾습니다!!

사무실장239152021년 1월 14일
공지

2021년 순천향의대 동창회 학술상의 주인공을 찾습니다.

사무실장233692021년 1월 14일
공지

2018 홈커밍데이 - 부천병원과 함께하는 순천향동문 초청의 날!!

사무실장1132292018년 10월 1일
공지

순천향의대동창회 동문주소록이 완성되었습니다. [1]

사무실장1806422015년 4월 14일
공지

순천향의대동창회 스마트 홈페이지 사용안내

모닥불1911992014년 4월 18일
공지

커뮤니티 신청 하세요. [1]

모닥불1941962013년 9월 23일


순천향의대 동창회 사무실   /   경기도  부천시 원미구 석천로 112번길 14 중동근생B/D 5층   (우.14585)

사무실 : 032.621.6100     /    동창회 사무실장 : 010.4892.6100    /    이메일 : sunsuky717271@gmail.com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  [ JOY DESIGN SMART HOMEPAGE ]